옵토마, 입문용 풀HD 홈엔터테인먼트 프로젝터 ‘HT30’ 출시

– 3,500 안시루멘의 고광도 및 35,000: 1의 고명암비를 제공해 작은 규모의 공간에서도 선명한 이미지 선사

– 144Hz의 빠른 주사율을 갖춘 3D 콘텐츠 재생 기능을 통해 3D 게임, 스포츠 영상 등을 입체감 넘치는 대화면으로 감상 가능

– MHL 케이블을 지원하는 듀얼 HDMI 탑재해 스마트폰, 태블릿 등 각종 스마트 기기 연결 지원

홈엔터테인먼트 환경에 필요한 핵심 기능만을 담은 기본 충실형 가성비 프로젝터로 주목

 

[2018 419] – 국내 4K 프로젝터 시장 1위 브랜드인 옵토마가 100만원 초반 대의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입문용 풀HD 홈엔터테인먼트 프로젝터 ‘HT30’을 신규 출시한다.

[사진] 옵토마 입문형 풀HD 홈엔터테인먼트용 프로젝터 ‘HT30’

 

새롭게 선보이는 HT30은 기존 옵토마의 기본형 홈시어터용 프로젝터 HD27의 후속 버전으로, 밝기와 명암비를 대폭 개선한 입문용 보급형 홈엔터테인먼트 전용 프로젝터다. 3,500 안시루멘의 고광도와 35,000:1의 높은 명암비로 중소 규모의 거실에서도 효과적으로 사용 가능한 제품으로, 프로젝터를 처음 구매하거나 적은 예산으로도 대화면으로 고화질 풀HD(1920×1080)의 영상을 즐기고 싶은 소비자에게 적합하다.

 

HT30은 국제 HDTV사의 색역 표준인 Rec. 709 색 영역을 지원해 실제와 같은 컬러를 구현하며 풍부한 색감을 선사한다. 또한, 144Hz의 빠른 주사율로 다양한 3D 콘텐츠를 보다 원활하고 부드럽게 재생할 수 있어 3D를 지원하는 게임, 스포츠 영상 등도 실감나고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. 설치 편의성을 높인 것도 강점이다. 화면 보정 기능을 통해 수직 ±40도까지 왜곡된 화면을 이미지 각도에 맞게 조정할 수 있어 제한된 공간에서도 유연한 설치가 가능하다.

MHL(Mobile High-Definition Link) 케이블을 지원하는 듀얼 HDMI 포트를 내장해 연결성도 강화했다. MHL 케이블을 사용하면 스마트폰, 태블릿 등 각종 모바일 장치를 프로젝터에 바로 연결해 이미지, 비디오, 게임 등을 대형 화면으로 즐길 수 있다. 10W의 고출력 내장 스피커도 탑재해 별도의 음향 기기 구입 없이 선명하고 풍성한 사운드를 실감할 수 있어 실용성을 높였다.

 

이 밖에도 일반 모드보다 30~80% 전력 소비를 낮춘 에코+ 모드 적용 시 램프 수명을 최대 15,000시간까지 연장할 수 있어 유지보수 비용의 부담을 줄였으며, 에코모드에서는 25 데시벨(dB)의 저소음을 지원해 더욱 편안하고 몰입감 있는 영상 시청이 가능하다.

 

옵토마의 일라이 장(Eli Chang) 이사는 “이번 신제품은 3,500 안시루멘의 고광도 및 35,000:1의 고명암비, 3D 콘텐츠 재생, MHL 케이블 연결 등 홈엔터테인먼트 환경에서 소비자들이 꼭 필요로 하는 핵심 기능만을 담은 기본 충실형 프로젝터”라며, “100만원 중반 대의 합리적인 가격까지 갖춰 1인 가구, 신혼 부부 등 다양한 소비자층에게 어필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”고 전했다.

 

HT30의 권장 소비자 가격은 129만원이며, 관련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옵토마의 국내 수입원 ㈜우미테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.